날씨 좋은 날 murmur 2015. 6. 27. 11:39

 

 

 

 

 

 

 

 

 

 

 

 

 

비 오는 일요일 오후

베란다에서 내려다본 풍경

 

 

 

사진에서 하얗고 가늘게 보이는 선들이 "비"다.

 

 

 

그리고

두 가지 옷걸이 아이템

 

1. 베란다...옷걸이 보관용 행거 ^^

콘크리트용 못을 사용하는건데..TEC7 강력실리콘을 사용...

벽에 고정시켰다..^^

 

 

2. 딸래미방 침대 뒤 좁은 폭에 설치 가능한 옷걸이..^^

 

결국 그렇게 조심을 했건만

올것이 왔다..

 

지난 금요일 저녁

갑작스런 복통과 함께 폭풍 ss.

두 알의 지사제로 고비를 넘기는 듯 했으나

 

토요일 저녁

죽지않을만큼의 통증과 함께 시작된 위경련..

 

작년 6월

응급실에 실려갈 때만큼의 통증은 아니어서

일단..집에서 웅크리고 숨쉬면서 참았음...

3시간이 지나서야 조금 통증이 가라앉아 예전에 먹던 약 한 봉지 투약..

 

어제 결국 병원행...

주사 맞고 약 받아오고..

그런데 그 때부터 시작된 미열증상...

타이레놀과 부루펜시럽을 섞어가며 복용..

월요일이 끝나가는 밤이 되어서야

위장이 제 모습을 찾아가는 것 같다..

 

지난 달에 너무 무리를 했었던 모양이다..ㅠ.ㅠ

그 상황에서..

걸려온 전화....

이게 원인인 것 같다.

이젠 어떤 사건들이 생기면

정신은 튼튼한데 몸이 알아서 반응을 해버린다..

이번엔 하필..위경련이었던거다...

보통은 그냥 극심한 근육통을 동반한 몸살로 넘어가는데...

 

집전화를 없애자니..내 핸드폰 번호가 퍼져나갈 것이고..

이래저래..

남의 식구가 되어 평생을 살아야 되는 것은 결코 쉬운 미션이 아니다.

 

내일 아침엔

멀쩡해져서

뭐든 먹을 수 있게 되면 좋겠고..

열도 이젠 그만 났으면 좋겠다.

언제 다 먹나 싶던 타이레놀 50알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ㅠ.ㅠ

 

 

결국은 휴업 murmur 2015. 6. 3. 22:05

메르스때문에

결국은 오늘부터 휴교...

 

사실..나에겐 정말 잘된 일이다.

지난달 중순부터 계속 쉼없이 일 일 일이었는데..

월요일부터 도서관 사서 도우미를 일주일간 해야만 했었다.

 

막상 학교에 가보니..

할 일이 태산같았다.

거기다 알바까지 하고나니 이러다가 몸살감기 걸리기 딱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데..

내일부터 휴교...^^;; 덕분에..나도 맘편하게 쉴 수 있게 되고

게다가 15일 이후에나 알바가 있어서..

휴가아닌 휴가를 보내게 되었다..

 

학교에 다녀온 딸래미 데리고 병원에 다녀와서

미리 간식이랑 저녁을 먹인 다음

완전히 뻗어서 누워있었다..

 

지금도 눈 앞이 침침한걸 보면

아직 피로가 풀리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고

한 며칠은 이렇게 뒹굴모드로 나가야 될 것 같다..

 

집에 먹을 것도 없는데..

내일은 장을 조금이라도 보자..

 

 

 

 

 

 

 

 

 

 

 

 

 

 

 

 

 

 

 

 

 

 

 

 

 

 

 

 

 

 

 

 

 

 

 

 

 

 

 

2015.0425. kim hyung jun Fan meeting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

 

Sorry I'm sorry

 

 

fighter & love ya

 

 

2015 호암미술관 photo 2015. 4. 18. 01:15

 

 

 

 

 

 

 

 

 

 

 

 

 

 

 

 

 

 

 

 

 

 

 

 

 

 

 

 

 

 

 

 

 

 

 

 

 

 

 

 

 

 

 

 

 

 

 

 

 

 

 

 

 

 

 

 

 

 

 

 

 

 

 

 

 

 

 

 

 

 

 

 

 

 

 

 

 

 

 

 

 

 

 

 

 

 

 

 

 

 

 

 

 

 

 

 

 

 

 

얼마 전에 만든...내 쇼퍼백을 사수하기 위해

명절에 오신 시어머니께

가방 하나를 바치다...

 

나도 귀찮아 안달았던 지퍼를..ㅋㅋㅋ

 

피에스....이거 만들고 나서...재봉틀은 다시 사망을 하고야 말았다..

처음 샀을 때부터 이상하게 적응이 잘 안되던 녀석..

결국...5년을 채우고는 사망이라니...

고쳐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구만..

그냥 내가 사기당했다고 치고 그 돈 아깝다고 생각하고 말아버려야 정신건강에 도움이 되지 싶다.

요즘 유행하는 사각 배낭을 하나

만들어보리라 생각하고

열심히 디자인을 연구했으나..

원하는 부품을 구할 수 없어...

급냉각되어버린 의욕....

 

그러나..

당장 들고 나갈 가방이 없어..!!!

급조하게 된...

쇼퍼백...

 

지퍼다는게 귀찮아..결국은 쇼퍼백이 되고 말았으나..

이 과정도 결코 만만치 않았다..

 

생각하느라 하루

재봉틀 누빔질 하루

조립 하루

 

역시 손이 많이 가는 녀석이 결과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