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식물이야기 2018.11.27 23:31

 

 

 

 

 

 

 

 

 

 

 

 

 

얘들도 잘 살아보려고 애쓰는데 싶어서

안하던 집안일을 마구마구 하다가

팔이 아프다..

비밀번호찾기모드에 뜬 에러 메세지

 

도대체 왜 화면이 안넘어가는건지..ㅠ.ㅠ

 

결국 2달만에...겨우..

 

비밀번호찾기에 성공...

 

내 홈피인데 들어오기가 이렇게 힘들다니 원..

2015. 12. 그리고 눈 photo 2015.12.08 01:42

2015.12. 3. 목요일

 

겨울답게 펑펑 눈이 내린 날..

 

 

 

 

 

 

 

 

 

 

 

 

 

 

 

 

 

 

 

 

 

 

 

 

 

 

 

 

 

 

 

 

 

 

 

 

 

 

 

 

 

 

 

 

 

 

 

 

 

 

 

 

 

 

 

 

 

 

 

 

 

 

 

 

 

 

 

 

 

 

 

 

 

 

 

 

 

 

 

 

 

 

 

 

 

 

 

 

 

 

 

 

 

 

 

 

 

 

 

 

 

 

 

 

 

 

 

 

 

 

 

 

 

 

 

 

 

 

 

 

 

 

 

 

 

 

 

 

 

 

 

 

 

 

 

 

 

 

 

 

 

 

 

 

 

 

 

 

 

 

 

 

 

 

 

 

 

 

 

 

 

 

 

 

 

 

 

 

 

 

 

 

 

 

 

 

 

 

 

 

 

 

 

 

 

 

 

 

 

 

 

 

 

 

 

 

 

 

 

 

 

 

 

 

 

 

 

 

 

 

 

 

 

 

 

 

 

 

 

 

 

 

 

 

 

 

 

 

 

 

 

 

 

 

 

 

 

 

 

 

 

 

 

 

 

 

 

 

 

 

 

 

 

 

 

 

 

 

 

 

 

 

 

 

 

 

 

 

 

 

 

 

 

 

 

 

 

 

 

 

 

 

 

 

시어머니께서 올라오실 때 필요한 차표를 끊기 위해

밤을 샜다.

역귀성은 표 구하기가 사실 어렵진 않다.

다만..

원하는 날 원하는 시간에 딱 맞게 구하는 것이

진짜 힘들 뿐...

 

9800번대 대기번호...ㅠ.ㅠ

25분 쯤 지나니 5000명이 줄어든다..

거의 한 시간 넘게 기다려...

한 장 get...

 

다행이다...

 

밤샘 덕분에..

나는 연휴의 귀한 하루를 덤으로 얻을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