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배 2 handcraft 2008.06.22 04:14

주거환경개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방 3개의 벽지를 새로 발랐습니다...

천장은 그대로 두고...ㅋㅋㅋ(키가 작아서 도저히 혼자하기 힘들 것 같아 안함..)
가구에 가려진 곳도 그냥 두고..
눈에 보이면서 더러워진 벽면만 하자!! 이렇게 맘먹고
방 3개를 했습니다만...
몸살 나는군요..ㅠ.ㅠ

1. 안방

먼지빛 나는 화이트라고 해야 되나..암튼...
다이아몬드 모양도 되고 정사각형모양도 되는 무늬벽지를 한롤당 5000원에 구입
두 롤만 사용했습니다...ㅎㅎㅎㅎ

사진으론 그냥 화이트 벽면같이 보입니다...
서현이가..나비를 붙여달라고 난리를 쳐서..ㅠ.ㅠ 나비 점착스티커를 붙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강현이 방

첨에는 이 방만 도배를 하려고 했습니다...
그래서...좀 괜찮은 도배지를 구입...신경을 썼습니다만...서현이에게 점령당하고 말았습니다..ㅠ.ㅠ
실크광폭벽지..어린이용..한롤반 정도 들어갔구요..비용은 5만원 정도됩니다..
이건...도배용 본드도 사용해야하고..광폭이라...풀을 발라서 배송해주는 사이트에서 구입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다용도실로 쓰려던 방

이것이 바로 문제의 방입니다...ㅠ.ㅠ
처음엔...다용도실로 쓰려고 생각하고..벽지에 바르는 페인트를 구입..
신나게 벽면 두 곳을 꼼꼼히 칠했습니다...
아파트 입주 후 아무도 도배를 하지 않은 방인지라..
어두컴컴한 이미지와 함께..시커멓게 변해버린 벽지도 눈에 거슬렸습니다..
그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연한 연두색으로 칠했습니다...이때까진 좋았는데
나중에 이사를 나가게 되면..그 뒷사람이 도배하기가 힘들다는 이야길 듣게 되었습니다...
벽지를 뜯어내고 다시 도배를 한다해도 30%웃돈을 주지 않으면 안된다고 하고..그 뜯는 작업도 엄청나게 힘들다는 것입니다..ㅠ.ㅠ
인터넷으로 이리저리 문의를 해봐도 같은 대답...
그래서.!! 나중에 돈 물어주고 욕먹느니 내 손으로 뜯자 싶어
과감하게 그냥 다 뜯어버렸습니다...
췟...한시간밖에 안걸리더군요...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다 뜯어놓았으니 이젠 도배를 해야지요...ㅠ.ㅠ

인터넷 최저가 검색을 거쳐...총 19000원을 투자...
방하나를 도배하게 되었습니다..
서현이에게 방을 뺐긴 강현이를 위해...다시 한 번 강현이방을 만들어주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가지 벽지를 고르고..띠벽지로 마무리를 했는데요..
소폭합지 중에서 고르자니...예쁜 것도 없고..종류도 몇가지 없어서..이렇게 마무리되고 말았습니다..광폭으로 나오는 벽지나 실크벽지는 혼자서 도배하기엔 풀을 칠했을 때 그 무게가 상당해서..ㅠ.ㅠ 힘이 서너배는 더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그래서 패스...!!

암튼...
방 3개 도배는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애들 사진찍기 배경으로는 딱 좋네요,...ㅋㅋㅋ

이젠 침대 사는 문제로 고민을 좀 해야겠습니다...
애들 둘다 침대를 원할텐데....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