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 중 ^^;; handcraft 2008. 11. 22. 22:10
뭔가를 만들기는 해야겠는데..

1. 재료비의 급격한 상승
2. 아이디어 고갈
3. 호기심 충족의 시간 절대 부족
4. 자격지심
등등의 이유로

열심히 칼질만 하고 있다...

다음 주 중에는 마음 속에만 들어있는 여러가지 것들의 실체와 만나야되는데..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에서 바느질에 쓰이는 메인(?) 도구들이다...
                                             재봉틀...가위..칼...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팅매트 위에..전용자를 사용해서 죽죽 천을 잘라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리 저리 어울릴만한 색들로 순서를 정해서
                                재봉틀로 열심히 박아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연결한 것들을 다시 또 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다른 방향으로 자르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라놓은 천들을 다시 기다란 직선으로 잘라놓은 녀석과
                                       잘 연결해서 또 한 판을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 죄다 연결한 대략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 가만히 둘 수는 없다...가로 세로 4.5cm의 정사각형으로 다시 잘라준다..
                      이번엔 대각선 방향으로 잘랐다..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라놓은 정사각형 조각과 또다시 자른 직사각형 조각들을 적절히 배치하여
                       또한번 박아준다...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거 두 장 만들어야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사각형만 만드는 것도 아니다...
                             이렇게 손가는 대로 삼각형도 만들어보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격형을 만들기도 하고 (전문용어로 로그캐빈이라고 그런다.)
                            이것은 솜이랑 뒷감까지 덧대어 누빈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이런 것들을 만들기도 한다...


이렇게 내 손가는대로 천을 자르고 잇고 그것만 되풀이하고 있다...
뭐가 될지는 나도 모른다...ㅠ.ㅠ

  • 물자이모 2008.11.24 09:11

    뭐고..저 노숙자 옷 같은 천들....정상적인거만 만들어라!!!!

    • 너거언니 2008.11.26 01:09

      ㅋㅋ 요즘 내 정신상태가 이상해서..어쩔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