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연말까지... murmur 2009.12.25 23:17
악재는 계속 되고 있다...

1. 3주째 계속되는 치통..

이게 원인불명이다..
솔직히 말하면.
이게 잘못 건드리면 최대 540만원까지 견적이 나오는 거대 공사이기 때문에
약간(?) 고생을 더 하더라도 돌아갈 수 있음 돌아가는 방향을 선택하자는
의사선생님의 말씀을 따르다보니...

약물로 겨우 겨우 발등에 떨어진 통증만 끄는 형국이다..

현재 상황...
고통은 많이 줄었으나..볼 아래쪽이 퉁퉁 붓고 벌겋게 부은 자국이 선명한 상황이다..ㅠ.ㅠ

2. 서현이 녀석 오른쪽 팔 골절되다...

팔꿈치 바로 아래쪽으로 뼈 두 개가 모두 부러졌다.,
지금 깁스를 한 상황이다..
월요일에 신플 예방주사 맞으러간 병원에서
아이들을 위해 만들어 놓은 미끄럼틀에서 까불다가 그랬으니..ㅠ.ㅠ

그래도 5일이나 지났다...
앞으로 4주는 꼬박 고생이겠지..
그나마 비닐로 팔을 돌돌감아 놓으면
머리도 감길 수 있고
샤워정도는 얼마든지 시킬 수 있어서 다행이랄까...

깁스 풀면 물리치료도 3주나 다녀야 할텐데
추운데
차도 없고(남편 전용만있음)
면허도 없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3. 머피의 법칙이 내 삶의 중요한 부분을 지배하는 중이다..

제발 다음 주 일주일 만이라도 그 법칙에서 좀 벗어나고 싶다..

4. 로또는 여전히 꽝인 채로,,,한 해를 보냈다...

5. 로또가 사고 싶어질 때마다 그 돈으로 적금을 했는데
그게 만기가 되었다...
그러나..
집 이사하느라 대출낸 돈 갚으니까..없다..
참 허무하다...